콘텐츠바로가기

"미국 셧다운 사태, 장기화 돼도 경제 영향은 제한적"

입력 2018-01-22 07:11:12 | 수정 2018-01-22 07:12: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부분 업무 정지)'이 장기화되더라도 미 경제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의회의 새해 예산안 처리 실패로 지난 20일 밤 12시(현지시간)를 기해 미국 연방정부 업무가 셧다운됐다. 2013년 10월 이후 4년3개월 만이다. 미 상원은 22일 새벽 1시 다시 모여 3주짜리 임시 예산안을 놓고 표결한다.

셧다운은 이틀째를 맞고 있지만 다행히 주말과 겹치면서 당장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한 상황이다. 그러나 22일 공공기관과 민간의 업무가 재개된 이후에도 지속될 경우, 얼마나 지속되느냐에 따라 파급 효과가 달라질 수 있다.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13년 10월에는 16일간, 클린턴 행정부 시절인 1995년에는 11월에 닷새, 또 같은 해 12월부터 이듬해인 1996년 1월까지 21일간 셧다운이 지속됐다.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무디스는 2013년 당시 200억 달러(약 21조3천700억 원) 상당의 생산이 줄었으며, 이는 그해 4분기 성장률을 0.5%포인트 잠식한 것으로 추산했다.

미 의회조사국(CRS)은 2014년 보고서를 통해 셧다운이 매주 최소 0.1%포인트의 경제성장률을 깎아 먹을 것으로 평가했다.

1995~1996년 셧다운 당시에는 주가가 5%가량 하락하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자문위원회는 셧다운에 따른 연방공무원들의 일시 휴직으로 미국의 연간 경제성장률이 매주 0.2%포인트 저하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일시적, 부분적 영향을 받을 수는 있지만 경제 전반에 큰 충격은 없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셧다운이 전반적인 경제에 큰 '자국'을 남기기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실제로 2013년 4분기의 경우 셧다운으로 0.3%포인트의 국내총생산(GDP) 감소가 있었음에도 4%의 성장을 기록, 2년 만에 가장 강한 실적을 기록했다는 설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