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방인' 선예 남편 제임스 박 "3일 만에 결혼 확신"

입력 2018-01-22 13:55:13 | 수정 2018-01-22 14:1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걸그룹 원더걸스 출신 선예가 2013년 캐나다 교포 선교사 제임스 박과 결혼해 캐나다로 떠난 후 방송에 첫 출연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이방인'에서 선예는 캐나다 일상은 물론, 제임스 박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아이티 선교 봉사를 통해 처음 만남을 가진 두 사람은 "서로 처음 보자마자 결혼하고 싶다는 확신이 들었던 것 같다"며 영화 같은 사연을 털어놨다.

이날 제임스 박은 "연예인들이 아이티를 겉치레 식으로 봉사활동 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그래서 선예가 온다는 소식을 접한 후 특별하게 대하면 안되겠다는 생각에 차갑게 대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 번은 갑자기 사무실에서 없어졌길래 찾아봤더니 콜레라 환자실에 가서 환자들의 배설물을 물티슈로 닦아주고 있었다"며 "저도 선교사이지만 그건 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 때부터 선예를 달리 보게 됐다는 그는 "결혼에 확신이 섰다"고 말했다. 선예 역시 "전혀 모르던 사람인데 결혼을 해서 같이 살 것 같다는 막연한 생각이 들었다. 남편이 아이들과 놀아주는 모습을 보니 내가 잊고 있던 이상적인 남편의 모습"이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봉사활동 이후 선예는 제임스 박에게 이메일을 보내며 자신의 마음을 먼저 표현했다. 또 프로포즈도 먼저 했다.

제임스 박은 "아내가 리더십이 있다"며 미소를 보였다. 이어 "제가 '난 돈도 없어서 반지도 못 사준다'고 하니 선예는 '반지 같은 건 영원한 게 아니다. 더 중요한 건 마음이다. 반지는 필요 없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