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또 검찰 수사 선상 'MB형'…이상득, 그는 누구

입력 2018-01-22 13:50:02 | 수정 2018-01-22 13:50: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상득 전 의원.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이상득 전 의원. / 사진=한경 DB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 전 의원(사진)이 또 다시 검찰 수사 선상에 올랐다. 그는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억대의 돈을 불법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전 의원은 이명박 정권의 실세로 군림했다.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이자 국회부의장 및 6선 의원을 지낸 그는 2007년 대선에서 이 전 대통령을 당선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후견 그룹 '6인회'의 한 명이었다.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야권에서는 그에게 "모든 일이 형님을 통한다"는 의미로 '만사형통(萬事兄通)'이라는 별명을 붙이기도 했다.

국회에서 이 전 의원의 지역구인 포항에 SOC(사회간접자본) 예산이 집중적으로 배정돼 '형님예산'이라는 신조어가 생기는 등 권력의 핵심 실세라는 평가를 받았다. 고향 이름을 딴 '영일대군'이라는 별칭이나 '상왕'이라는 수식어에서도 당시 그의 영향력을 짐작할 수 있다.

그러나 2011년 보좌관의 SLS그룹 구명 로비 금품수수 의혹 등이 터지면서 그가 권력에도 균열이 가기 시작했다. 이듬해 검찰의 저축은행 로비 사건 수사가 본격화하면서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로 2012년 7월 구속됐고, 1년 2개월의 징역을 살았다.

2015년에는 포스코 비리로 다시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올랐다. 그는 포스코의 민원을 해결해주는 대가로 포스코가 자신의 측근 인사들에게 20억원대 뇌물을 건네도록 한 혐의로 같은 해 10월 불구속 기소됐다. 1·2심에서 징역 1년 3개월을 선고받은 이 전 의원은 대법원 재판을 받고 있다.

수사 당시 검찰은 80대의 고령인 데다 관상동맥협착증 등 여러 질환을 앓고 있는 점을 고려해 이 전 의원을 구속하지 않았고, 법원도 이 전 의원의 나이와 건강을 고려해 법정구속은 하지 않았다.

이런 와중에 이 전 의원은 국회의원 재직 시절 국정원으로부터 억대 자금을 건네받은 혐의로 또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

22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국정원 자금의 불법수수 의혹과 관련해 이 전 의원의 여의도 사무실과 자택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각종 문서와 장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앞선 국정원 관계자들과 이 전 대통령 측근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국정원이 이 전 의원 측에 억대의 특수활동비를 직접 건넨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친 이후 이 전 의원을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