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목 이 얼굴] 빅스 켄, '타이타닉' 통해 차세대 뮤지컬 주자 등극

입력 2018-01-22 15:09:40 | 수정 2018-01-22 15:09: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뮤지컬 타이타닉에서 열연중인 빅스 켄기사 이미지 보기

뮤지컬 타이타닉에서 열연중인 빅스 켄



빅스 켄이 뮤지컬 ‘타이타닉’에서의 호연에 힘입어 대세 뮤지컬 배우로 자리잡았다.

켄은 지난해 11월부터 서울 송파구 샤롯데씨어터에서 인기리에 공연 중인 뮤지컬 ‘타이타닉’에서 성숙한 연기력과 탄탄한 가창력을 선보이고 있다. 무대 위에서의 활약으로 관객으로부터 연일 호평을 얻으며 뮤지컬계가 주목하는 차세대 주자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세계 최대 규모의 초호화 여객선인 타이타닉호의 침몰 과정을 다룬 뮤지컬 ‘타이타닉’에서 켄은 훗날 기관사를 꿈꾸는 열혈 화부이자 사랑하는 약혼녀를 둔 로맨틱 가이 프레드릭 바렛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공연 초반 호평의 돛을 올리며 중후반부까지 인기 순항 중인 이번 작품에서 켄은 특유의 섬세하고 부드러운 음색으로 로맨틱한 화부 캐릭터의 정교함을 표현해냈다.

한 배우가 여러 역할을 동시에 맡는 멀티 롤이기에 무대 위에서 다양한 캐릭터로 변신하는 켄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공개된 무대 사진에서 켄은 승객을 위해 밤낮으로 삽질을 하며 화력을 조절하는 섹시한 모습의 꽃화부부터 꿈의 선박인 타이타닉호에 승선한 해맑은 청년까지 다양한 모습으로 관객과 인사 중이다.

지난 2015년 ‘체스’로 뮤지컬 무대에 데뷔한 켄은 ‘신데렐라’, ‘꽃보다 남자 The Musical’, ‘햄릿’, ‘타이타닉’ 등 굵직한 작품에 연속 발탁되며 급성장했다.

켄이 꽃화부로 변신한 모습을 만날 수 있는 뮤지컬 ‘타이타닉’은 오는 2월 11일까지 서울 송파구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