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달팽이 호텔' 이경규 "제3 전성기? 일주일동안 쉬지 않고 촬영"

입력 2018-01-23 17:15:50 | 수정 2018-01-23 17:15: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제 3의 전성기로 주목받고 있는 방송인 이경규가 '달팽이 호텔'의 총지배인 역할을 맡았다.

이경규는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올리브 새 예능 '달팽이 호텔'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일주일동안 쉬지 않고 촬영을 한다"며 자신의 전성기를 인정했다.

또 "너무 많은 분들이 사랑을 주셔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날로 먹지 않는 생활이 참 즐겁다"며 웃었다.

'달팽이 호텔'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각계각층의 셀럽들이 산골짜기 작은 호텔에서 여행을 통해 만나는 과정을 담는 올리브의 새로운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이경규는 호텔을 찾은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과 함께 대화하며 '소통의 아이콘'으로 등극해 그동안 보여줬던 면모 이외의 새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이경규와 함께 호텔을 꾸려나갈 특급 직원으로 가수 성시경과 배우 김민정이 합류했다.

이날 성시경은 "저는 데뷔한 지 오래된 연예인임에도, 만났을 때 신기하고 떨리는 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경규'라는 이름이 주는 무게감이 있지 않나. 그런 분과 프로그램을 같이 해보고 싶었다"면서 "주변에서 '1인자'라고 불리는 사람들을 보면 이유가 있더라. 이경규와 촬영하면서 아무런 이유없이 그 자리까지 올라갈 순 없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김민정 역시 "처음에 '이경규 선생님이 화를 내시면 어떡할까'라는 걱정을 했다. 근데 생각보다 많이 내시진 않더라"며 "촬영 기간 동안 느낀 것은 선생님의 눈빛 어딘가에 '따뜻함'이 느꼈다"고 전했다.

오는 30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오늘의 이슈를 전합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