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철수 "반통합파, 창당 중단하고 주말까지 입장정리하라"

입력 2018-01-23 17:11:20 | 수정 2018-01-23 17:11:20
글자축소 글자확대
"더이상 묵과 말라는 당원 요구 빗발"
"창당 그만두고 전당대회 협력해야"
기사 이미지 보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3일 별도의 신당창당을 준비중인 당내 통합 반대파를 향해 신당 창당을 즉각 중단하고 전당대회에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통합을 반대하시는 분들의 해당(害黨)행위가 도를 넘어섰다. 더이상 묵과하지 말라는 당원들의 요구가 하늘을 찌른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반대파에게 호남을 개개인의 정치에 이용하는 행위를 자제하고 당내서 창당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또 반대파에서 발족한 '개혁신당창당추진위원회' 참여를 선언한 이들은 즉각 불참을 선언하고 전당대회에 협력해 줄 것을 촉구했다.

그는 신당창당을 강하게 주장하는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를 특정, "당원과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안 대표는 '합리적 진보와 개혁 보수 세력 결집'을 강조한 박 전 대표의 국민의당 입당 선언문 일부를 읽으며 "통합의 정치를 실행했는지 묻고 싶다. 이런 입당 선언을 기억한다면 통합을 방해하고 당을 비난하는 행위가 당원과 국민을 기만하는 것임을 자각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징계 대상자를 정하는 등 반대파 '살생부'를 만들었다는 일각의 주장에는 "그런 말씀하시는 분들이 그렇게 정치하셨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저는 그러지 않는다"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그는 "치열하게 여러 사람의 의견을 듣고 토의하며 의사결정을 하고 있다"며 민주적인 논의 과정을 거치고 있음을 강조했다.

안 대표는 "한 분이라도 더 (통합신당에) 함께 하시길 간절히 바란다"며 "마지막 순간까지도 계속 설득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당은 이날 통합 반대파의 해당행위에 대한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소집된 당무위원회를 연기하고 같은 시간 안 대표의 기자간담회를 연다고 밝혔다. 당무위에서 논의 예정이었던 반대파 의원들에 대한 징계는 자연스럽게 뒤로 미뤄졌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반대파 '개혁신당(가칭)창당추진위원회' 명단에 이름을 올린 18명 의원 모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할 경우 거기에 이름이 올라 있는 중립파 의원들마저 (반대파로) 돌아설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와 당무위원회의를 연기했다"고 밝혔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