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재발굴단' 솔비 "父의 독특한 교육방침 덕분에…"

입력 2018-01-24 09:56:29 | 수정 2018-01-24 09:56: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엉뚱, 솔직, 유쾌, 발랄의 대명사 가수 솔비가 SBS '영재발굴단'을 찾았다.

그간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서 맹활약을 펼쳤던 솔비가 올 상반기 뮤지션으로 돌아온다는 반가운 소식을 들고 왔다. 10년 만에 혼성그룹 '타이푼'으로 다시 뭉쳐 당시 데뷔곡 '그래서'를 리메이크하기로 한 것은 물론, 그녀는 싱글 앨범도 준비하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특히 그는 싱글 앨범의 경우, 직접 작사 작곡까지 하며 '뮤지션'으로서의 면모도 유감없이 발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솔비는 이토록 끼 많은 자신을 있게 한 것은 다름 아닌 아버지의 독특한 교육방침 덕분이라고 말했다. 학창시절, 그는 넘치는 끼를 주체하지 못해 결국 부모님이 학교에 불려오게 됐다며 일화를 털어놓았다.

하지만 상담 당일, 솔비의 아버지는 선글라스는 기본 솔비보다 더 튀는 복장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상담이 끝난 후, 아버지는 솔비에게 5천 원을 쥐여주며 "그냥 너 하고 싶은 대로 자유롭게 살아라"라며 쿨하게 학교를 떠났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최근 화가로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솔비의 새로운 도전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그는 대한민국 청소년들의 '인생 멘토'로서도 대활약 중이다.

아이들에게 관심이 많다는 솔비는 연예인의 파급력을 긍정적으로 이용하고 싶어 다양한 방면으로 활동 중이라고 한다. 솔비는 아동을 위해 봉사와 기부에 주기적으로 참여하는 것은 물론, 일명 '파인드 프로젝트'라 불리는 실종아동 찾기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따뜻하고 순수한 마음을 가진 솔비의 이야기는 오늘(24일) 오후 8시 55분 SBS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