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베 총리, 평창개회식 참석…"문대통령과 회담서 입장 전달"

입력 2018-01-24 10:46:23 | 수정 2018-01-24 10:50: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NIFTY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NIFTY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020년 도쿄 올림픽이 있는 만큼 같은 아시아에서 개최되는 평창 올림픽 개회식에 가서 선수단을 격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동시에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확실하게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5년 12월 위안부 합의에 대한 일본의 입장은 당시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 이뤄지면 '위안부 문제에 대한 진심을 다한 사과' 등 한국의 추가 조치 요구에 대해 수용 불가 입장을 재차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일 3국이 확실히 연대할 필요성, 최대한도로 높인 대북압력을 유지할 필요성에 대해서도 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