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지원, 동생 故 전태수에 마지막 인사…"사랑하는 나의 별"

입력 2018-01-24 13:52:57 | 수정 2018-01-24 14:37: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하지원이 동생 고(故) 전태수를 떠나보내며 애도의 글을 남겼다.

하지원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름다운 별"이라는 말로 시작되는 글을 올렸다.

그는 "그 별이 한없이 빛을 발하는 세상에 태어나기를. 사랑하는 나의 별. 그 별이 세상 누구보다 행복하기를. 세상 모든 이들에게 사랑받는 별이 되기를"이라고 했다.

마지막엔 "사랑한다 아름다운 나의 별 태수야"라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밝은 표정의 하지원과 고 전태수의 모습이 담겼다. 하지원은 동생의 부음소식을 접한 뒤 영화 '맨헌트'의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고인의 곁을 지켰다.

기사 이미지 보기

고 전태수는 지난 21일 향년 34세의 나이로 유명을 달리했다. 그는 평소 우울증 증세로 꾸준히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2014년 MBC '제왕의 딸, 수백향' 이후 작품 활동이 없던 그는 최근 상태가 호전돼 연기자로서의 복귀도 구체적으로 논의해왔기 때문에 그의 갑작스러운 비보는 더욱 충격을 안겼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