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상득 "26일 예정대로 출석" 검찰 통보…건강변수는 여전

입력 2018-01-25 09:41:41 | 수정 2018-01-25 09:41:58
글자축소 글자확대
검찰 소환 조사를 이틀 앞두고 갑자기 쓰러져 병원에 입원한 이상득(83) 전 새누리당 의원이 26일 예정대로 검찰에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25일 검찰 등에 따르면 국정원 특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전날 이 전 의원 측으로부터 26일 오전 예정대로 출석해 조사에 임하겠다는 통보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입장은 이 전 의원이 검찰 소환을 피하기 위해 병을 가장하거나 과도한 반응을 보이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불식시키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 전 의원은 전날 서울 시내 모처에서 식사 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서울대병원 응급실로 실려가 치료를 받았다. 애초 검찰은 24일 이 전 의원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었으나, 이 전 의원이 준비 부족과 건강 문제 등으로 불출석 의사를 밝혀 출석 시기를 26일로 늦춘 상태였다.

다만 이 전 의원의 건강상태와 이에 대한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검찰 출석이 현실적으로 어려워질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검찰로선 조사를 다음 주 이후로 미룰 가능성까지 염두에 둬야 하는 형편이 됐다.

또 예정대로 출석해 조사를 받더라도 건강 문제를 이유로 조사에 소극적으로 임하거나 늦은 시간까지 강도 높게 조사하는 것은 어려울 수도 있다.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 전 의원은 국회의원 시절인 2011년 초반 국정원 관계자로부터 억대 자금을 직접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김주성 전 국정원 기조실장의 후임인 목영만씨로부터 기조실장 재직 당시 원세훈 전 원장의 지시로 이 전 의원에게 국정원 특활비를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2011년 2월 국정원 요원들이 인도네시아 특사단 숙소에 잠입했다가 발각된 사건이 터져 정치권을 중심으로 원세훈 원장 사퇴 요구가 제기되자 원 전 원장이 이를 무마할 목적으로 정권 실세인 이 전 의원에게 로비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 전 의원의 소환 조사가 미뤄질 경우, 이명박 전 대통령이 '종착지'일 것이라는 관측을 낳는 특활비 수사 일정 전체에 영향을 줄지도 관심이다.

검찰이 지난 12일 이번 의혹에 대한 공개수사에 나선 이후 빠른 속도로 관련자 조사 등을 진척해 법조계에서는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이전에 이 전 대통령을 소환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제기돼 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