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페더러와 4강' 정현에 세계가 주목 … AO "무료 와이파이 포즈" 재치있는 소개

입력 2018-01-25 11:14:47 | 수정 2018-01-25 11:23:20
글자축소 글자확대
'페더러와 4강' 정현 "그랜드슬램 4강 행복, 아직 안 끝났다" 각오
AO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AO 인스타그램



정현(한국체대)의 호주오픈 4강 신화에 전 세계 언론의 뜨거운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누구도 주목하지 않던 아시아 테니스 스타 탄생은 평창올림픽에 올려 있던 국민들의 관심을 테니스로 전환시키며 '정현의 시대'가 개막했음을 알렸다.

미국 스포츠전문 케이블채널 'ESPN'은 25일(한국시간) '정현의 동화는 계속된다'면서 그의 성과를 극찬했다.

호주오픈(AO)은 SNS 채널에 정현의 사진은 연달아 게재하면서 "그랜드 슬램의 4강에 오른 최초의 한국 선수다"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두 손을 하늘로 번쩍 든 승리 직후 사진에는 "when you connect to free Wi-Fi...(무료 와이파이에 접속됐을 때)"라는 재치 있는 멘트를 달기도 했다.

정현이 대회 개막 전 우승 확률은 250-1에 불과했으나 8강전 승리 이후 6-1로 급격히 상승했다. 또한 그가 4강에서도 승리할 경우 세계랭킹 58위에서 세계 10위로 수직상승하게 된다.

AO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AO 인스타그램



'뉴욕타임스'는 "정현은 어릴 때 좋지 않은 시력을 강화하기 위해 테니스에 입문하게 됐다"고 소개하면서 "일본의 니시코리 케이가 그랬듯 이번 대회에서의 성과를 바탕으로 부유한 한국에서 테니스 붐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니시코리는 2008년 ATP 올해의 신인상을 받은 뒤 2014년 US오픈 남자단식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정현은 26일 오후 5시30분(한국시간) 세계 랭킹 1위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2위, 스위스)와 결승행 티켓을 놓고 맞붙는다.

정현은 4강 진출 확정 후 자신의 SNS를 통해 "생애 첫 그랜드슬램 준결승전에 나서 행복하다. 굉장히 흥분된다"면서 "26일엔 저를 위해서 우리나라를 위해 많은 응원해달라"고 전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