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北여자아이스하키 감독, 단일팀 논란에 "도착해서 얘기합시다"

입력 2018-01-25 11:08:11 | 수정 2018-01-25 11:08: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리와 단일팀을 이뤄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할 북한 여자아이스하키선수단 15명과 평창올림픽 시설 등을 둘러볼 북측 선발대 8명이 예정대로 25일 남측으로 내려왔다.

이들은 한 대의 버스에 함께 타고 경의선 육로를 통해 이날 오전 9시 21분께 군사분계선(MDL)을 넘었고, 8분 뒤인 9시 29분께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에 도착해 입경 수속을 밟았다.

입경 수속은 15분 남짓 걸렸다.

북한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과 선발대는 입경 수속을 마치고 잠시 사진 촬영에 응한 뒤 곧바로 정차 중인 버스로 이동했다. 선수단은 모두 단복을 착용했고 검은색 여행용 가방을 1개씩 끌고 있었다.

취재진이 북측 선발대를 이끈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에게 '소감이 어떠시냐'고 물었지만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고, 거듭 '한 말씀 부탁한다'고 하자 "(강원도에) 가서 합시다. 도착해서 합시다"라고 말했다.

윤 부국장은 검은색 털모자를 착용한 정장 차림이었으며, 취재진 질문에 옅은 미소를 띠기도 했다.

여자아이스하키선수단 감독도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취재진이 그에게 단일팀 논란에 관해 묻자 "도착해서 얘기합시다"라고 답했고, '훈련에 어떻게 임할 생각이냐'는 질문에도 "가서 얘기하시죠"라고 말했다.

북측은 감독 이름을 일단 비공개로 해달라고 우리 측에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수들도 '단일팀 참가 소감' 등을 묻는 취재진에 "좀 지나갑시다"라고만 할 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선수들은 자신들끼리 "야 이것 좀 옮겨라"라는 등의 대화를 나누며 스스럼없는 분위기였고, 버스 탑승 뒤에는 CIQ에서 배웅하는 우리측 관계자들을 향해 손을 흔드는 모습도 보였다.

이후 선발대는 강원도로 이동, 평창올림픽 시설들을 점검할 예정이다.

북한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도 버스를 이용해 우리 대표팀이 훈련하고 있는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으로 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