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 로맨스' PD "한파 속 수중촬영 논란, 늘 안전 주의"

입력 2018-01-25 17:43:03 | 수정 2018-01-25 17:43:0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문준하 PD가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제작발표회에서 한파 속에 진행된 수중촬영에 대해 해명했다.

문 PD는 "안전을 위해 캠핑카와 안전 요원을 배치해 따뜻했던 날 촬영을 마쳤다"고 말했다.

이어 "남은 부분은 어제(24일) 촬영했다. 액션 전문 배우가 함께 해서 1회 만에 촬영을 마쳤다"면서 "이런 문제로 심려끼쳐 죄송하다. 드라마 현장은 우리에게 삶이다. 당연히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 앞으로도 주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라디오 로맨스'는 대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폭탄급 톱배우 지수호(윤두준)와 글 쓰는 것 빼고 다 잘하는 라디오 서브 작가 송그림(김소현)이 라디오 부스에서 펼치는 감성 로맨스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오늘의 이슈를 전합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