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 대통령 "과연 청년일자리 의지 있나"…정부 부처 질책

입력 2018-01-25 16:58:25 | 수정 2018-01-25 16:58:2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일자리 정책 관련 부처 장관들을 불러모은 자리에서 "일자리 문제 해결 의지가 제대로 전달됐는지, 의지를 공유하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강한 어조로 질책했다.

문 대통령은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청년일자리점검회의 모두발언에서 "정책의 성과를 평가하기에는 이르지만 청년 일자리 문제의 중대성과 시급성을 감안하면 이 시점에 대책이 잘 되어가는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지는 발언에서도 문 대통령은 말을 돌리지 않고 곧바로 정부 부처를 향해 쓴소리를 했다.

문 대통령은 "인구 구조 변화로 더욱 어려워질 청년 일자리 문제에 대해 향후 3∼4년간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안 되는데 정부 각 부처에 그런 의지가 제대로 전달됐는지, 그런 의지를 공유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년 일자리 정책 관련 각 부처가 문제 해결에 정책의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문제점으로 '무사 안일한 행태'를 짚으며 "지난 10여 년 간 정부가 21회에 걸쳐 청년 고용 대책을 내놨지만 문제 해결에 실패했다는 것은 정부 대책이 충분하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여전히 '일자리는 민간이 만든다'는 고정관념이 정부에 남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고정관념이 청년 일자리 대책을 더 과감하게 구상하고 추진하는 것을 가로막는 건 아닌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신년사를 통해 "청년 일자리 문제를 국가적 과제로 삼아 앞으로도 직접 챙기겠다"고 천명한 것처럼 청년일자리 정책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는지를 보여준다.

지난해 야당의 거센 반대 속에 일자리 추경을 관철하고 공공 일자리를 늘린 배경에도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가 있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 마무리에서도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저는 임기 내에 국정역량을 총동원해 청년 일자리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해 각 부처 장관들이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했다.

그러면서 "조속한 시일 내에 청년이 공감하고 시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더 강화된 청년일자리 종합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