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强달러 원한다…점점 강해질 것"

입력 2018-01-26 07:05:42 | 수정 2018-01-26 07:05:42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백악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백악관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달러는 점점 강해질 것"이라며 "나는 궁극적으로 강한 달러를 보길 원한다"고 말했다.

스위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달러화 환율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은 다시 경제적으로 강력해지고 있다"면서 "다른 방식으로도 강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전날 스티븐 므누신 재부무 장관의 '달러 약세 환영' 발언으로 달러화 가치가 3년 만의 최저 수준까지 떨어진 지 하루 만에 나온 정반대의 견해다.

므누신 장관은 전날 다보스포럼에서 달러 약세가 미국의 무역에 이득이 될 것이라면서 이를 환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미국 정부가 무역수지 개선을 위해 달러화 가치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신호로 해석돼 달러 약세를 부추겼다.

CNBC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므누신 장관의 발언과 관련해 "정확한 그의 성명을 읽어봤다"며 그의 발언이 맥락을 벗어나 잘못 해석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달러 강세 선호 발언 이후 세계 외환시장에서 달러화 가치는 급격한 회복세로 돌아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