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력수요감축' 사상 첫 3일 연속 발령

입력 2018-01-26 08:52:54 | 수정 2018-01-26 08:53:55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최강 한파로 난방 수요가 급증하면서 전력 수요감축 요청이 3일 연속으로 발령됐다. 전력 수요감출 요청이 3일 연속으로 이뤄진 건 2014년 이 제도가 도입된 이후 처음이다.

전력거래소는 26일 오전 9시부터 오전 11시 30분까지 수요자원(DR, Demand Response) 시장 제도에 참여한 기업을 대상으로 전력 사용을 줄여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24일, 25일에 이어 연속으로 사흘째다.

이번 겨울 들어서는 8번째, 올해 들어서는 5번째다.

전력거래소는 오전 9시~오전 11시 30분(167만kW, 621개 업체 참여), 오전 10시~오전 11시(50만kW, 497개 업체 참여), 오전 9시~오전 11시(13만kW, 1천313개 업체 참여) 등 세 그룹으로 나눠 수요감축 요청을 내렸다.

전체적으로 2시간 30분 동안 발령을 내린 가운데 전력 수요가 집중되는 시간대에 추가로 절전을 진행하는 것이다. 수요감축 요청이 발령되면 관련 기업은 상황에 따라 가능한 업체 위주로 미리 계약한 범위 안에서 절전에 참여한다.

순간 전력수요는 오전 8시 30분 현재 8500만kW를 넘어섰다. 역대 최고전력수요는 지난 25일 기록된 8725만kW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