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 해병대 사령관 "북한과 지상전 돌입하면 희생 큰 끔찍한 상황 발생"

입력 2018-01-26 10:54:57 | 수정 2018-01-26 10:54: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로버트 넬러 미국 해병대 사령관은 25일(현재시간) 북한과 지상전을 벌인다면 희생이 큰 지상전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CNN, 더힐 등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넬러 사령관은 이 같은 경고를 하면서도 북한과의 전쟁 상황은 예측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넬러 사령광은 이날 미 전략 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의 연설을 통해 "북한과의 무력충돌이 발생한다면 아주 끔찍한 지상전도 포함될 것"이라면서 "그 전쟁은 매우 힘겹고 잔인할 것이기 때문에 정신적으로 모두 단단히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넬러 사령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사이에 연초 벌어진 '핵 단추' 결쟁 발언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머리 위로 비행체들이 날아다니는 것과는 다른 전쟁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그는 "북한과의 전쟁이 발생하지 않으리라는 것이 아니라 그런 상황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대북 전쟁이 일어나지 않을 전망임을 분명히 했다.

넬러 사령관은 최근 일선에 배치된 해병대원들과의 대화에서도 전쟁에 대비해야 한다는 점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그는 "해병대원들에게 '항상 강철 같은 정신을 유지해야 하고 살아가면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심각한 무력충돌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면서 "사령관으로 재직하는 동안 나는 늘 이런 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군의 포병전력을 고려해 예기치 못한 돌발상황에 미국이 대응책을 갖춰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육·해·공군 및 해병대 등 모든 미군이 북한 지형 숙달 훈련을 포함해 다양한 가상 상황에 맞선 대비책을 갖췄다고 말했다. 넬러 사령관은 미군이 적에게 탐지되지 않고 야간작전을 원활히 수행하고 전파교란 없이 통신을 유지할 수 있는 데 집중해 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