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치권, 밀양화재 소식에 기존 일정 취소하고 현장으로

입력 2018-01-26 13:35:50 | 수정 2018-01-26 14:15: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밀양 화재 현장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고 있다. 사진=바른정당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밀양 화재 현장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고 있다. 사진=바른정당 제공


여야 지도부는 26일 경남 밀양 세종병원 대형 화재 사고 소식에 기존 일정을 취소하고 일제히 현장으로 향한다.

밀양에 가장 먼저 도착한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이날 오후 1시 예정된 한국불교지도자와의 신년하례회 일정을 취소하고 오전 11시께 밀양시청 상황실을 방문했다.

유 대표는 이 자리에서 공무원들과 대책을 논의하고 곧바로 화재현장을 방문, 먼저 도착해 있던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났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이날 오후 밀양 화재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자유한국당은 김성태 원내대표와 함진규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관련 국회 상임위 소속 의원들로 대책단을 긴급 구성, 오후 비행기편을 통해 밀양 화재현장을 방문한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오후 1시 비행기로 밀양으로 이동한다.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인 민주평화당 창당추진위원회 측도 오후에 밀양으로 향한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