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밀양 세종병원, 화재보험에 가입…사망보험금 8000만원

입력 2018-01-27 11:42:52 | 수정 2018-01-27 11:42:52
글자축소 글자확대
화재 참사가 발생한 경남 밀양 세종병원은 화재보험 의무 가입 대상이어서 건물소유주가 가입한 보험의 보험금이 사상자에게 지급된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밀양 세종병원은 '화재로 인한 재해보상과 보험가입에 관한 법률'상 의무 가입 대상인 특수건물이다.

세종병원은 이에 따라 AIG손해보험의 보험에 가입된 상태다. 해당 보험은 화재로 인한 손실을 보장하는 주계약과 화재 등으로 인한 인명 사고를 보상하는 신체손해배상책임특약 등으로 구성됐다.

사망자에게는 1인당 8000만원, 부상은 상해급수별로 1인당 최대 1500만원(1급 1500만원∼24급 20만원)의 보험금이 지급된다.

이번 화재 참사로 37명이 숨지고, 137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건물과 시설, 집기, 의료기기 등에 대한 보상은 최대 55억6900만원까지 가능하다.

AIG손보는 이번 화재보험 가입금액의 55%를 미국 AIG본사에 재보험으로 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