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테니스 신드롬' 일으킨 정현, 28일 귀국…고드윈 코치도 정식 영입

입력 2018-01-27 16:01:57 | 수정 2018-01-27 16:01:57
글자축소 글자확대
2018 호주 오픈 테니스대회. 사진=JTBC3 경기 생중계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2018 호주 오픈 테니스대회. 사진=JTBC3 경기 생중계 캡쳐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에서 4강에 오르며 국내에 '테니스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정현(58위·한국체대)이 28일 귀국한다.

정현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IMG는 27일 정현의 귀국 일정과 함께 네빌 고드윈(43·남아공) 코치를 정식으로 영입했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정현은 올해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에서 알렉산더 즈베레프(4위·독일), 노바크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 등 세계적인 선수들을 연파하며 한국인 최초로 4강까지 진출했다.

26일 열린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와 준결승에서는 2세트 경기 도중 발바닥 부상으로 기권했다.

정현은 또 이달 초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ASB클래식부터 호흡을 맞춘 고드윈 코치와 정식 계약을 맺기로 했다.

정현 측은 이번 호주오픈까지 고드윈 코치와 함께한 이후 계약 연장 여부를 결정하기로 한 바 있다.

고드윈 코치는 지난해 US오픈 준우승자 케빈 앤더슨(12위·남아공)을 4년간 지도했으며 2017 ATP 투어 올해의 코치로 선정된 인물이다.

정현은 원래 2월 초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리는 ATP 투어 대회에 출전할 예정이었으나 발바닥 상태에 따라 다음 출전 일정을 정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