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것이 알고싶다' 후폭풍…"여상규·황우여 처벌" 청와대 국민청원

입력 2018-01-28 15:34:28 | 수정 2018-01-28 15:34: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여상규·황우여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과 황우여 전 교육부 장관 등을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1982년 김제의 한 농사꾼이 최을호씨 가족 이야기부터 서울시경 정보과에서 근무하던 석달윤씨까지 간첩 조작사건의 피해자들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1980년 안기부(국가안전기획부, 현 국가정보원)가 당시 서울시경 정보과에서 근무하던 석씨를 잔혹한 고문수사를 통해 간첩으로 조작한 사건이 문제가 됐다. 당시 안기부가 남자 성기에 볼펜 심지를 끼우거나 무릎 뒤에 각목을 끼워 매달아 놓는 등의 잔혹한 수법이 행해졌다고 피해자인 석씨가 증언한 것.

석씨의 아들 권호씨는 "(아버지는) 검사 앞에 얘기하면 되겠지라는 희망이 있었지만 검사가 공소사실을 내리치면서 다시 데려가서 해오라고 했다더라"고도 밝혔다.

치매 초기 증상을 보이고 있던 석씨 역시 "47일 간 고문을 받고 18년 동안 형을 살았다"면서 고문을 받은 과거를 기억하고 있었다.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던 석씨는 23년이 지난 후 무죄를 선고 받았다. 여상규 의원은 당시 1심 재판의 판사다.

여 의원은 당시 판결에 대한 책임을 느끼지 못하느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웃기고 앉아있네"라고 역정을 내며 전화를 끊었다.

황우여 전 장관은 이헌치씨 간첩 조작사건 당시 1심 판사였다. 황 전 장관은 끝까지 인터뷰를 회피했다.

방송 직후 이들에 대한 비판여론이 들끓고 있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두 사람의 의원직을 박탈하거나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청원글이 연이어 올라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