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철수, "반통합파 탈당하라"…징계 강행

입력 2018-01-28 15:50:20 | 수정 2018-01-29 08:45:22
글자축소 글자확대
'당원권 정지' 무더기 징계의결
박지원·정동영·천정배·이상돈 포함
사진=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8일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며 '민주평화당'(가칭) 창당 움직임을 공식화한 반통합파 의원들에 대한 무더기 징계를 강행했다.

안 대표와 통합파 지도부는 이날 오후 3시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당무위원회의를 열고 반대파 의원 등 당원 179명의 당원권을 2년간 정지하는 내용의 비상징계안을 의결했다.

징계 대상에는 천정배·박지원·정동영 의원 등 호남계 중진을 비롯해 민주평화당 창당에 참여해온 이름을 올린 국민의당 의원 16명이 포함됐다.

전당대회 의장으로서 안 대표의 통합 드라이브에 반대 뜻을 분명히 밝혀온 이상돈 의원도 징계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안 대표는 "이번 통합을 반드시 완성해서 새 시대 새로운 정치의 희망을 보여드리겠다"며 "소위 '민평당' 창당발기인은 더 이상 남의 당 전대를 방해하는 행위를 멈추고 지체 없이 당적을 정리하고 떠나라"고 경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