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철수 "밀양 참사, 역시나 인재…이런게 진짜 적폐"

입력 2018-01-29 11:01:29 | 수정 2018-01-29 11:01: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9일 밀양 화재참사에 대해 "역시나 인재였다"라며 "문재인 정부는 말뿐인 대책이 아닌 구체적인 변화를 만드는 실질적인 대책을 즉각 실행하라"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명확한 화재 원인이 규명되지는 않았지만 경찰 합동감식 결과 전기적 요인에 의한 발화가 유력하고 병원의 불법 증축 사실도 밝혀졌다. 스프링클러(살수기) 등 초기 진화 시스템 모두 작동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런 것이 진짜 적폐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진정한 적폐청산"이라며 "캠페인용 대책, 말뿐인 대책이 아니라 구체적인 변화를 만드는 실질적인 대책을 즉각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부의 안전 정책의 미흡한 점을 지적했다. 안 대표는 "현장의 부담이 있더라도 밀어붙여서 해야할 일은 바로 안전"이라며 "일자리 안정자금을 할 여력이 있다면 국민 안전자금을 만들어서라도 즉시 했어야 했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밀양 사고를 놓고 책임공방 중인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도 안전정책에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국민안전을 위한 입법정책에 국민의당이 앞장설 것"이라며 "민주당과 한국당은 책임공방을 벌일 게 아니라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일에 초당적으로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