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상이몽2' 최수종♥하희라, '악성 루머' 직접 언급

입력 2018-01-29 10:17:27 | 수정 2018-01-29 10:17:2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최수종, 하희라 부부가 '동상이몽' 시즌2를 통해 첫 리얼 예능에 도전한다.

오늘(29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 최수종, 하희라 부부의 결혼 생활이 최초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결혼 25주년을 맞은 두 사람이 라오스로 은혼 기념 여행을 떠나기 위해 준비하는 과정이 그려진다. 1994년 당시 결혼식 영상 등 '유물급'자료부터 두 사람의 보금자리까지 방송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이날 '동상이몽' 스튜디오에는 최수종이 출연한다. 최수종은 자신이 매일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 생방송 중에도 틈틈이 하희라와 통화를 한다고 밝히는가 하면 여전히 아내 하희라에게 존댓말을 쓰는 모습을 보여 감탄 섞인 원성을 자아냈다.

또한 최수종은 이날 부부에 관한 악성 루머를 직접 언급하며 자신이 들었던 제일 황당한 소문까지 이야기하는 모습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다음은 최수종과의 일문일답이다.

- 연예계 대표 부부답게 여러 프로그램에서 출연 요청이 많았을텐데, '동상이몽2' 출연 결심 계기는?

제작진의 오랜 설득이 있었다. 하희라 씨는 카메라 앞에 서서 대본에 있는 걸 표현하는 것에는 익숙하지만 이런 ‘리얼’ 프로그램에 출연한다는 것을 부담스러워했다. 저도 마찬가지였다. 그런데 제작진에 계속 연락을 받고 이야기 나누다 보니 어느 순간에는 제가 하희라 씨를 설득하고 있더라.

이 방송은 지금 저희처럼 오래된 커플은 없지 않나. 결혼 25년이 지나도 처음에 만난 그 사랑을 이어가는 모습들, 이런 걸 젊은 친구들한테 보여주면서 메시지를 줄 수 있을 것 같아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

- VCR 속 자신의 모습을 보니 어땠나

'아 내가 저런 행동을 했나', '내가 저렇구나' 제 3자 입장에서 보니 많이 새롭더라. 저도 그렇겠지만 아내가 저를 배려하는 부분이 참 많다는 걸 새삼 느꼈다.

- '원조 사랑꾼'으로서, 아내 하희라의 자랑을 대놓고 해본다면

아내는 사랑스럽다. 결혼 25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그렇다. 그리고 지혜로운 여자다. 제가 부족한 면면들을 다 채워준다.

- '라디오 생방송 중에도 틈틈이 아내와 통화한다'고 했다. 오늘도 하희라와 연락을 했는지

맞다. 좀 전에 녹화 사이에 또 통화했다. 어땠냐고 묻더라. '많은 분들이 재밌다고 칭찬해줬다', '녹화 잘했다'고 말했다.

- 시청자분들에게 관전 포인트를 꼽아달라

여러분들이 알고 계신 하희라-최수종의 모습이 아닌 반전이 많을 것이다. 드라마나 작품에서 보지 못했던, 예를 들면 최수종하면 ‘왕’ 역할 많이 했지 않나. 근엄하고 그런 모습과 전혀 다르다. (웃음) 배우가 아닌 생활인 최수종, 하희라의 모습을 봐주시면 좋겠다.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