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게이트' 정상훈 "정려원 마음 빼앗고 싶어…와이프엔 미안" 너스레

입력 2018-01-29 11:17:46 | 수정 2018-01-29 11:28:2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정상훈이 정려원의 미모를 극찬했다.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게이트'(감독 신재호)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배우 정려원, 임창정, 정상훈, 이문식, 김도훈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정상훈은 "영화에서 내 역할이 정려원에게 빠져서 '얼마면 되겠냐'며 돈으로 마음을 구걸한다"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처음 만났을 때 내 마음이 그랬다. 정려원이 바비인형같았다. 정려원의 미모는 다들 알다시피 너무 예뻐서 연기하기가 편했다. 달리 메소드 연기가 필요하지 않았다. 정말 마음 한 번 빼앗아보고 싶다는 생각이었다"면서 "와이프한테는 미안하지만"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게이트'는 금고 털러 왔다가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어버린 대규모 스캔들을 다룬 범죄 코미디다. 정려원을 필두로 임창정, 정상훈, 이경영, 이문식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연기파 배우들이 뭉쳤다. 오는 2월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