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밀양화재 사망자 39명으로 늘어 … 문 대통령 "참사 거듭돼 참담” 여야 책임론 '눈살'

입력 2018-01-29 11:43:42 | 수정 2018-01-29 12:12:4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밀양 세종병원 80대 부상자 또 숨져…사망자 39명으로 늘어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경남 밀양시 삼문동 밀양문화체육회관에 마련된 세종병원 화재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 허문찬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경남 밀양시 삼문동 밀양문화체육회관에 마련된 세종병원 화재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 허문찬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문재인 대통령은 밀양화재 합동분향소를 찾아 화재 안전 기준 개선 등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으며 민주당도 사고수습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0억 원 긴급 지원과 전국 29만 곳에 이르는 ‘안전관리 취약지’에 대해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하기로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지난 제천 화재 사건 이후 정부와 국회는 소방 관련법 개정안 5건을 처리했지만 아직도 처리해야 할 소방법이 남아 있는 실정이다"라며 "지금처럼 대책이 사고를 방지하기보다 뒤쫓아 가는 땜질식 수준과 방식으로는 화재사고의 근원적 해결책을 마련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이 61년과 72년 사이에 화재로 무려 14만 명의 목숨을 잃고 난 후 2년 여 동안 각고의 노력 끝에 ‘아메리카 버닝 리포트’ 마련 사례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면서 "미국은 실제 이 리포트를 연방정부와 주정부에서 적극 활용해 화재 사고를 급감시켰다고 한다. 우리도 최근 벌어진 화재 사고에 대해 사후약방문식이 아니라, 미국의 사례를 참고하여 ‘종합적인 안전 보고서’를 마련하고 이를 중앙정부와 지자체 등에서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경남 밀양 화재참사 이틀째인 27일 대통령 전용열차를 이용해 밀양에 도착해 곧바로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문화체육관을 찾았다. 검은색 양복과 넥타이 차림의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40분간 희생자들의 영정을 하나하나 살펴보며 헌화·분향한 뒤 "참사가 거듭돼 참담하고 국민께 송구스럽다"면서 유족들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주저 앉으며 오열하는 한 여성 유족을 감싸 안으며 위로했고, 유족의 사연을 듣던 도중에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훔쳤다.

문 대통령은 이어 사고현장으로 이동해 “소방관들은 이번에 최선을 다했다”며 “결과가 안 좋으면 원망을 듣는 것이 숙명인데 국민이 응원하니 잘 하시리라 믿는다”며 소방관들을 위로했다.

이에 신보라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안전사고는 현대사회에서 언제나 발생할 수 있는 일이지만, 사고를 빠르게 수습하고, 재발방지책을 수립해야만 능력 있는 정부다. 지금 문재인 정부처럼 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국가책임이다’ ‘참담하다’ ‘송구하다’는 말로는 달라질 게 하나도 없다"면서 "집권여당의 대표와 원내대표는 정치적 책임을 묻는 야당의 쓴 소리에 대해 전임지사의 탓이나 운운하는 태도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앞서 추미애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내각 총사퇴 주장에 대해 "그렇게 말씀을 하신다면 이 직전의 이곳의 행정의 최고 책임자가 누구였는지도 한번 봐야겠다"고 전직 경남도지사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러자 한국당은 "홍준표 대표가 전 경남지사로서 밀양화재참사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면, 이낙연 국무총리는 전 전남지사로서 세월호 사건에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책임 떠넘기기 공방을 벌여 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여야의 책임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가운데 밀양 세종병원 화재로 다쳐 치료를 받던 80대 환자 1명이 추가로 숨져 안타까움을 샀다.

화재 발생 사흘 후인 28일 오후 11시 50분께 밀양 새한솔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김모(32년생·여)씨가 끝내 사망했다. 이로써 밀양 세종병원 화재 사망자는 총 39명으로 늘어났다.

사고 희생자 15명에 대한 장례는 29일 치러진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