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임창정→정상훈, '게이트' 주인공 바뀐 사연

입력 2018-01-29 11:41:11 | 수정 2018-01-29 11:41:1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임창정이 정상훈의 연기력을 극찬했다.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게이트'(감독 신재호)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배우 정려원, 임창정, 정상훈, 이문식, 김도훈 등이 참석했다.

이날 임창정은 "정상훈이 연기력은 그 전부터 알고계시지만 이 영화를 보시고 나면 관객분께 더욱 업그레이드가 될 것"이라며 "감정의 기복이 조커 같다"고 극찬했다.

이어 "정상훈의 역할은 사실 내가 하고 싶었다. 내 역할이 더 큰데 정상훈이 너무 연기를 잘해서 내 역할이 사라졌다. 실제로 영화에 정상훈이 많이 나오고 정상훈이 주인공이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게이트'는 금고 털러 왔다가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어버린 대규모 스캔들을 다룬 범죄 코미디다. 정려원을 필두로 임창정, 정상훈, 이경영, 이문식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연기파 배우들이 뭉쳤다. 오는 2월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