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게이트' 임창정 "정려원, 스태프에 카드 선물…인간적으로 존경"

입력 2018-01-29 11:50:23 | 수정 2018-01-29 11:50:2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임창정이 스태프들을 잘 챙기는 정려원을 존경한다고 밝혔다.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게이트'(감독 신재호)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배우 정려원, 임창정, 정상훈, 이문식, 김도훈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정려원은 "드라마는 밤을 새고 같이 찍어서 스태프들의 이름을 외우는데 이번엔 내가 나온 회차가 짧다 보니 다 외우질 못 했다. 카드를 드리는데 이번엔 좀 많이 미안하더라"고 털어놨다.

이에 임창정은 "일일이 스태프들에게 그동안 고생했다고 손수 써서 카드를 주더라"며 "영화 촬영을 하면서 스태프들, 배우분들에게 마음을 전하는게 보통 일이 아닌데 그렇게 하는 분을 오랜만에 보게 됐다. 저렇게는 아니더라도 반의 반만이라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감동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로서, 인간적으로 정말 존경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게이트'는 금고 털러 왔다가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어버린 대규모 스캔들을 다룬 범죄 코미디다. 정려원을 필두로 임창정, 정상훈, 이경영, 이문식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연기파 배우들이 뭉쳤다. 오는 2월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