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백진희 가니 전소민 왔다…'크로스' 오늘(29일) 첫 방송

입력 2018-01-29 14:02:28 | 수정 2018-01-29 14:02:2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고경표-조재현-전소민이 직접 쓴 손글씨로 ‘크로스’ 첫 방송 본방사수를 알렸다.

29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크로스’(신용휘 연출/최민석 극본/스튜디오드래곤, 로고스필름 제작)는 살의를 품고 의술을 행하는 천재 의사 ‘강인규’(고경표 분)와 그의 살인을 막으려는 휴머니즘 의사 ‘고정훈’(조재현 분)이 생사의 기로에서 펼치는 메디컬 복수극.

‘크로스’ 측은 첫 방송에 앞서 고경표-조재현-전소민의 본방사수 손글씨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고경표는 복수의 메스 대신 한 자루의 펜을 들고 “’크로스’ 많은 시청바랍니다. 2018년 건강하고 행복하세요♡”라는 손글씨를 남겼다. ‘크로스’ 첫 방을 알리면서 시청자들의 행복과 건강을 기원해 눈길을 끈다.

조재현은 다정한 미소로 극 중 휴머니즘 의사 고정훈을 연상하게 하는 따뜻 카리스마를 발산하고 있다. 특히 조재현이 직접 깜찍한 손글씨를 뽐낸 종이에는 “본방사수♡ 꼭이용’”라고 적혀있는데 본인이 이를 들고 시청자들에게 애교 넘치는 요청을 남기고 있는 것. 무엇보다 본방사수 옆에 그려 넣은 ‘♡’로 사명감 넘치는 의사 고정훈의 내면 속 숨겨둔 애교를 드러내 눈길을 끈다.

마지막으로 전소민은 상큼한 과즙미소로 극 중 자유분방한 매력의 장기이식 코디네이터 고지인과 싱크로율 100%를 자랑하고 있다. 그는 “’크로스’ 본방사수! 많은 시청 부탁드려요♡”라며 시청자들을 향해 애정을 담은 손글씨를 보내며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캐도 끝없는 전소민의 화수분 매력이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고경표-조재현-전소민의 본방사수 손글씨 공개로 ‘크로스’에 대한 관심이 급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리얼 연기 케미가 극에서 어떻게 묻어날지 기대감이 모인다.

tvN ‘크로스’ 제작진은 “드디어 오늘 ‘크로스’가 첫 방송된다”면서 “추운 날씨지만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한 마음 한 뜻이 되어있다. ‘크로스’에 많은 사랑과 따뜻한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