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SNS 논란에 손연재 "소트니코바 '좋아요' 실수…깊이 반성할 것"

입력 2018-01-30 09:18:04 | 수정 2018-01-30 09:18: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손연재 소트니코바 사진 좋아요 논란기사 이미지 보기

손연재 소트니코바 사진 좋아요 논란


전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가 SNS 논란에 대해 공식사과했다.

최근 손연재는 피겨스케이팅 선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금메달 수상 사진에 '좋아요'를 눌러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손연재는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SNS에) 많은 악플이 이어졌던 것을 보고 너무 당황하고 놀란 나머지 계정을 비활성화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어 "정신을 차리고 살펴보니 저의 아이디로 소트니코바의 사진에 '좋아요'가 눌렸다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이번 일을 통해 깊이 저의 행동을 돌아보며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깊이 반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하는 손연재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손연재입니다.

먼저,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저는 어제 갑작스레 저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악플이 이어졌던 것을 보고 너무 당황하고 놀란 나머지 계정을 비활성화했습니다.

현재 해외에 혼자 체류중인 상황인데다 과거 악플로 인해 너무나 힘들었던 시기가 갑작스레 떠올랐고 당황하고 겁이 나 그런 조치를 취하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정신을 차리고 살펴보니 저의 인스타그램 아이디로 소트니코바의 사진에 좋아요가 눌렸다는 것을 알게 되어 저 또한 너무 놀랐습니다. 저의 실수로 여러분께 실망감을 안겨드리게되어 정말 죄송합니다.

제가 그 당시 많이 당황하여 바로 잡지 못하고 비활성화를 하면서 상황을 더욱 악화시켜 여러분께 더 실망감을 안겨드린것같습니다.

사실 많이 두려웠습니다. 어떠한 얘기를 드리기도 어려웠습니다. 제가 어떤 얘기를 드렸을 때 안좋게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시기에 용기내기가 어려워 지금까지 어떠한 말도 드릴수없었습니다.

그래도 저의 계정으로 인해 일어난 일에대한 책임은 저에게 있기에 용기내어 이렇게 글로라도 죄송함을 전달드려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이번 일을 통해 깊이 저의 행동을 돌아보며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깊이 반성하겠습니다. 또 앞으로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며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부족한 저를 항상 믿고 지지해주시는 분들께 더이상 상처를 드리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