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MB 행정관' 출신 정승면 김천지청장, 쓰러진 채 발견…자살 기도 의혹

입력 2018-01-30 14:06:20 | 수정 2018-01-30 14:16:54
글자축소 글자확대
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MBC 방송 캡처


정승면(51) 대구지검 김천지청장이 30일 오전 9시 29분께 경북 김천시 부곡동 관사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김천지청 등에 따르면 정 지청장은 이날 오전 호흡이 어려워 김천 제일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정 지청장이 출근하지 않자 김천지청 직원이 관사에 갔다가 정 지청장이 쓰러진 걸 보고 119구급대를 불러 병원으로 후송했다.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천지청 직원은 정 지청장이 출근하지 않자 관사에 갔다가 쓰러져 있는 정 지청장을 발견하고 119구급대를 불렀다.

정 지청장은 번개탄을 피워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다는 소문이 급속히 퍼지고 있다. 김천지청 검사와 직원들은 병원에서 상황을 파악 중이다.

한편 정 지청장은 26일 검찰 인사에서 대구고검 검사로 발령받고 다음 달 2일 이임식을 할 예정이었다.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8년 3월 19일부터 2008년 7월 31일까지 청와대 민정2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