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월가 전문가 55% "트럼프 보호무역, 미 경제에 부정적"

입력 2018-01-31 06:18:11 | 수정 2018-01-31 06:18:11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한경DB)


미국의 시장전문가 10명 중 6명꼴로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 정책에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고 경제매체 CNBC가 30일(현지시간) 전했다.

CNBC가 뉴욕 월스트리트 펀드매니저와 애널리스트, 투자전략가 40여 명을 상대로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정책이 미국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치겠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의 55%가 '부정적'이라고 답변했다.

긍정적이라는 답변은 16%에 그쳤다. 나머지 21%는 평가를 유보했다.

주요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에 나서고 외국산 수입제품들에 높은 관세를 부과하려는 '미국 우선주의' 기조가 미국 경제에도 부메랑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미 중앙은행(Fed)의 올해 기준금리 인상횟수는 3회 또는 4회 정도로 조사됐다.

올해 첫 번째 인상 시점으로는 응답자의 90%가 3월을 지목했다. 이날부터 이틀간 열리는 1월 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는 기준금리 인상이 없을 것이라는 응답이 95%에 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