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파 속 신생아 구조 … 여대생 미혼모 자작극 '혼자 아이 키울 자신없어서'

입력 2018-01-31 10:08:03 | 수정 2018-01-31 10:08:03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파 속에 버려진 신생아를 구조했다고 주장한 20대 여대생이 친모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30일 광주 북부경찰서는 영하 6.8도의 한파 속에 신생아가 유기돼 있어 구조했다고 밝혔다. 알몸으로 영하의 혹한 속에 아파트 복도에 버려진 아기를 구조대는 담요로 감싸서 병원으로 후송했다.

엘리베이터 CCTV기사 이미지 보기

엘리베이터 CCTV



하지만 경찰 조사결과 아파트 현관 앞에 버려진 신생아를 처음 발견한 것으로 알려진 여대생이 아기를 유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누군가 신생아를 유기한 것처럼 속인 혐의로 A(26)씨를 붙잡았다.

A씨는 이날 새벽 4시쯤 광주시 북구 두암동 언니의 아파트 복도에 자신이 한 시간 전 몰래 낳은 신생아를 놓아두고는 "버려진 신생아를 구조했다"고 거짓말을 했다. 경찰 신고는 A씨의 말을 그대로 믿은 형부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출동한 경찰관에게 "새벽에 고양이 우는 소리가 들리는 듯해 밖으로 나왔다가 핏자국 속에 울고 있는 아이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엘리베이터와 계단 등 CCTV에 특별한 입출입이 포착되지 않았고 두 곳 외에는 아파트 진입통로가 없는 것으로 아파트 내부에 유기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탐문을 벌이기도 했다.

그러다 현장에서 양수와 혈흔이 없는 것을 수상히 여긴 경찰이 끈질기게 추궁하자 "남자친구와 연락이 닿지 않고 혼자 아이를 키울 자신이 없어 양육을 포기하려 했다"고 진술했다.

신생아의 건강상태는 양호한 편이며 친모는 다시 양육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