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재발굴단' 개그우먼 박지선, 전교 1등의 비결은 '덕질'

입력 2018-01-31 09:49:45 | 수정 2018-01-31 09:49: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고려대학교 교육학과를 졸업한 엄친딸이자, 입담과 노래 등 다양한 재능을 가진 팔방미인 개그우면 박지선이 SBS '영재발굴단'을 찾았다.

박지선은 "자신의 '최애' 프로그램에 나와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패널인 김지선과 함께 '좌 지선, 우 지선'으로 방송을 꾸려보자며 자리를 탐내기까지 했다는 후문이다.

그가 학창시절 굉장한 수재였다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그런데 모범생인 줄 알았던 박지선은 알고 보면 '덕질'의 여왕이었다고 한다. 학창시절 박남정과 R.ef의 굉장한 팬이었다는 그는 밥을 먹든지, TV를 보든지 둘 중에 하나만 하라는 부모님의 말씀에 망설이지 않고 가수들의 무대를 보는 것을 택했다며 당시의 뜨거운 팬심을 회상했다.

또한 박지선은 "지금도 성대현 오빠가 세상에서 제일 재미있다"며 R.ef의 히트곡을 메들리로 불러 진정한 팬임을 입증했다. 그러나 막상 그를 대학에 보낸 건 H.O.T였다는 깜짝 발언을 하기도 했다. R.ef에 이어 H.O.T의 열혈 팬이 됐다는 그는 "공부 열심히 해"라는 문희준의 말에 H.O.T 숙소 앞 가로등 아래서 책을 펴고 공부를 해, 결국 전교 1등을 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박지선은 이러한 열정으로 개그맨 시험도 한 번에 붙었다. 시험 당시의 웃지 못할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당시 그는 심슨을 닮은 외모의 임용고시 준비생 친구를 개그맨 시험의 임시 파트너로 데리고 갔는데, 친구가 연기를 너무 잘 한 나머지 오히려 본인보다 더 주목을 받는 상황이 발생한 것이다.

박지선은 시험 중 너무 열심히 하는 친구에게 화가 솟구쳐, 시험을 중단하고 친구와 싸웠다고 한다. 그런데 이 돌발 행동이 너무 웃겨, 잘 짜인 개그 연기인 줄 알았던 심사위원들이 그를 합격시킨 것.

박지선은 이제는 고등학교 교사가 된 당시의 시험 파트너 친구에게 감사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따뜻하면서도 재치 있는 입담을 가진 개그우먼 박지선의 이야기는 오늘(31일) 오후 8시 55분 SBS '영재발굴단'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