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석헌 금융혁신위원장 "거래소 폐쇄 언급은 성급"

입력 2018-01-31 10:36:47 | 수정 2018-01-31 14:18: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윤석헌 금융행정혁신위원장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언급은 성급했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글로벌금융학회·한국금융연구원 주최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지배구조 개선과 금융환경 혁신' 심포지엄에서 기조연설자로 참석했다. 그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는 성급했다고 본다"며 "강제로 폐쇄하면 미충족 투자·투기 수요를 감당할 방법은 무엇이겠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정부는 가상화폐가 화폐도 아니고 금융자산도 아니라는 입장인데 화폐가 아니라는 부분은 가격 급등락에 비춰 수긍이 가지만 금융자산이 아니라는 입장은 언뜻 동의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또 윤 위원장은 "정부는 투기 광풍이 걷히고 난 뒤에 가상화폐 플랫폼으로 이용되는 블록체인 발전·활용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며 "비트코인 광풍은 앞으로 다가올 변화의 예고편에 불과할지 모르는데 이런 불확실성에 대응하는 데는 시장보다 정부의 역할이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