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알베르토 몬디 "1형 당뇨 앓아…평생 인슐린 주사 맞아야"

입력 2018-01-31 10:47:17 | 수정 2018-01-31 10:47: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람이 좋다' 알베르토 몬디 1형 당뇨 고백기사 이미지 보기

'사람이 좋다' 알베르토 몬디 1형 당뇨 고백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알베르토 몬디가 1형 당뇨를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30일 오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알베르토 몬디는 식사 전 주사기를 꺼내 스스로 인슐린을 투여했다.

그는 "1형 당뇨가 있어 탄수화물 먹기 전 인슐린을 맞아야 한다"며 "원인은 모르고 태어날 때부터 있거나 스물다섯살 되기 전에 걸리는 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전, 식습관, 생활 습관과는 상관없다"라면서 "관리만 잘 하면 문제 없는데 잘 못하면 나중에 합병증이 생길 수 있어 병원을 자주 다닌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이날 알베르토 몬디는 중국 유학시절 만난 아내를 찾아 한국에 온 로맨틱한 사연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