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국정연설 "북한 핵무기 美 본토 위협…최고 압박작전 펼쳐"

입력 2018-01-31 12:20:00 | 수정 2018-01-31 13:02: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리를 위험한 상황 몰아넣은 역대정부 실수 반복 않겠다"
"어떤 정권도 북한보다 더 완전하고 잔인하게 자국민 탄압안해"
트럼프 국정연설 /사진=연합뉴스TV기사 이미지 보기

트럼프 국정연설 /사진=연합뉴스TV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취임 후 첫 국정연설에서 "어떤 정권도 북한의 잔인한 독재보다 더 완전하고 잔인하게 자국 시민을 탄압하지 않았다"며 "북한의 무모한 핵무기 추구가 우리의 본토를 곧 위협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연방하원 본회의장에서 행한 첫 국정연설에서 북한의 핵 위협에 대응해 '최대 압박(maximum pressure)'을, 나쁜 무역에 대해서는 '공정(fair)'을 각각 화두로 제시했다.

북한의 잔인한 독재보다 더 잔인하게 자국 시민을 탄압한 정권은 없었다면서 북한 정권의 속성을 파악할 단면으로 북한에 구금됐다가 미국에 송환된 뒤 사망한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건을 예로 들었다. 이어 연설에 초대한 웜비어 부모를 가리키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최고의 압박작전을 펼치고 있다"면서 "지난 경험은 우리에게 안주와 양보는 단지 침략과 도발을 불러들일 뿐이라는 것을 가르쳐줬다. 나는 우리를 위험한 상황으로 몰아넣었던 과거 행정부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과 우리의 동맹에 가할 수 있는 핵 위협의 성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북한 정권의 타락한 성격만 봐도 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