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궁합' 이승기 "평생 대운 있는 팔자, 솔직히 기분 좋아"

입력 2018-01-31 13:00:29 | 수정 2018-01-31 13:00: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이승기가 "천재 역술인 역할을 위해 실제로 사주를 많이 봤다"고 말했다.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궁합'(감독 홍창표, 제작 주피터필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진행자 박경림은 "한 방송에서 이승기 씨 사주팔자를 봤다. '평생 대운이 있다'고 하더라"고 언급하자 이승기는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 기분이 좋지 않냐"면서 미소를 지었다.

이어 이승기는 "기본적으로 사주팔자란 뜻이 여덟칸을 그리고 글자를 넣는다. 기둥 네개 사주, 여기에 여덟글자로 제 인생을 보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극중 천재 역술가 역할을 맡은 이승기는 "사주팔자, 궁합이 어떤 것인지 그런 것을 보시는 분들이 어떻게 이야기 하고 풀이하는지 알아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실제로도 많이 보러 다녔다. 실제로 저를 숨기고, 사주팔자를 냈을 때 맞는지 봤다"고 전했다.

한편, '궁합'은 조선 최고의 역술가 서도윤이 혼사를 앞둔 송화옹주와 부마 후보들 간의 궁합풀이로 조선의 팔자를 바꿀 최고의 합을 찾아가는 역학 코미디다. 다음달 28일 개봉한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오늘의 이슈를 전합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