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의당, 통합 전당대회 취소…전당원투표로 합당 방침

입력 2018-01-31 17:44:54 | 수정 2018-01-31 17:49:2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민의당은 31일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의결하기 위해 소집된 2월4일 전당대회를 취소했다. 당은 대신 전당원투표를 실시, 당원들의 통합 의사를 물은 뒤 결정된 내용을 중앙위원회를 통해 추인한다는 방침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무위원회의를 소집하고 전당대회 소집취소의 건 등을 의결했다.

당은 당무위 의결 직후 "전당대회가 당비대납 의혹 사건, 대표당원의 민주평화당과의 이중당적 문제 등으로 인해 전당대회가 물리적으로 어려워져서 바른정당과의 합당과 당헌 개정의 건에 대한 전당원투표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은 이를 위해 전당원투표를 통해 통합 의결을 가능케 하는 당헌당규 개정안을 발의, 2월4일 임시 중앙위원회에서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안 대표는 "일단 오는 일요일에 임시 중앙위원회를 개최하고 전당원투표로 합당 등에 대한 결과가 나온 것을 오는 2월11일 두번째 중앙위원회를 열어 추인할 것"이라며 "그렇게 하면 2월13일 예정대로 통합 전당대회가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전당원투표 실시 날짜 등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한편 민주평화당 측은 국민의당의 전당대회 취소 방침과 관련해 "가히 아프리카 독재국가 수준"이라며 맹폭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이런 정당정치가 가능한 당은 안철수 사당 국민의당 뿐"이라며 당내 중재파의 민주평화당 합류를 호소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