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상화폐 정부발표? 발표할 계획 없다" 뿔난 네티즌 '총선때보자' 실검 1위

입력 2018-01-31 14:57:30 | 수정 2018-01-31 14:57:30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상화폐 정부발표 없다…뿔난 네티즌 "총선 때 보자"
게티 이미지 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게티 이미지 뱅크



기획재정부가 가상화폐 정부발표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31일 오전 암호화폐에 대한 정부 발표가 나올 것이라는 보도가 이어지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기획재정부는 암호화폐 관련 정책이 발표될 것이란 일부 보도와 관련해 "특별히 입장을 발표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는 일부 언론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가상화폐 규제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발표한다는 보도에 대해 "정부는 가상통화 대책 발표를 당초부터 계획한 적이 없고, 발표할 계획도 없다"고 바로잡았다.

기재부는 이어 “가상통화 관련 정책은 국무조정실이 범정부 대책반(T/F)을 운영해 조정·추진 중”이라며 “국민청원에 대해서도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관계부처 간 협의·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사회·경제 ·법률적 문제를 종합적으로 봐야 할 것 같고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관계부처가 협의해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28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가상화폐 규제를 반대하는 글이 올라 20만명 이상의 참여를 이끌었다. 국민청원은 20만명 이상이 동의하면 30일 이내에 관련 수석비서관이나 정부부처가 답변해왔다.

이같은 보도에 가상화폐 투자 규제 움직임에 반대하는 네티즌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50분 현재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는 '총선때보자'라는 단어가 오르고 있다. 이는 다가올 선거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향한 분노를 표심으로 보여주겠다는 네티즌들의 의지로 풀이된다. 하지만 지방선거가 올 6월에 진행되는데 반해 총선은 2년 남아 있어 의구심을 자아내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