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북한선수 10명 포함 북측 32명, 남한 전세기로 방남

입력 2018-02-01 06:40:55 | 수정 2018-02-01 06:40: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북측 인원 32명이 1일 아시아나 전세기를 타고 방남한다. 32명 중에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선수 10명이 포함돼 있다.

통일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북한 선수 10명 등 북측 인원 32명이 마식령스키장에서 진행되고 있는 남북 스키 합동훈련에 참가한 남측 대표단이 이용할 전세기에 함께 타고 이날 내려올 예정이다.

전세기는 이날 오후 4시께 원산 갈마비행장을 출발해 5시 15분께 양양 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북한 선수들은 양양공항에서 평창 선수촌으로 이동한 후 등록절차를 거친 뒤 강릉 선수촌에 입촌할 계획이다.

선수 10명은 알파인 스키 3명, 크로스컨트리 스키 3명, 피겨스케이팅 페어 2명, 쇼트트랙 2명 등이다. 이미 남측으로 내려온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 12명을 포함하면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선수 22명의 방남이 이날 완료되는 셈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