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월 소비자 물가 1.0%↑…상승률 17개월 만에 가장 낮아

입력 2018-02-01 08:42:46 | 수정 2018-02-01 09:23: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고 1일 통계청이 밝혔다.

무, 배추 등 농산물 가격이 하락하고 전기·수도·가스 요금 등이 안정되면서 물가 오름세가 둔화했다는 분석이다.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올해 1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0% 상승한 103.46을 기록했다. 이는 2016년 8월(0.5%) 이후 1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6년 9∼12월 1.3∼1.5%에 머물다가 작년 1∼10월에는 1% 후반에서 2% 중반을 오갔다.

같은 해 11월에 1.3%까지 떨어졌고 12월에는 1.5%로 소폭 반등했다가 이번에 상승률이 급락했다.

품목별로 등락률을 보면 토마토, 무, 배추, 당근, 파 등의 농산물 가격이 내려가면서 채소류 가격이 12.9% 하락했다. 채소류 가격 하락세는 전체 물가를 0.25% 포인트 끌어내렸다.

전기·수도·가스는 1.5% 하락했다.

체감물가를 보여주기 위해 자주 구입하고 지출 비중이 큰 142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한 '생활물가지수'는 0.9% 상승했다.

특히 이 가운데 식품은 상승률이 0.4%로 매우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작년 1월에는 식품 상승률이 4.4%였다.

김윤성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작년에 농축산물 가격이 높았기 때문에 기저 효과로 하락 폭이 크다"며 "공공 서비스 물가도 올랐지만, 지난달보다는 상승 폭이 축소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