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찰,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압수수색…해킹사건 수사 목적

입력 2018-02-01 17:01:34 | 수정 2018-02-01 17:01:3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경찰이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을 압수수색 중이다. 지난해 벌어진 해킹사건 수사를 위해서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있는 빗썸 운영사 비티씨코리아닷컴에 수사관들을 보내 서버 등 해킹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경찰의 빗썸 압수수색은 이번이 처음이다.

빗썸은 지난해 2건의 해킹 공격을 당해 그간 빗썸이 수집한 이용자 정보 3만1506건과 빗썸 웹사이트 계정정보 4981건 등 총 3만6487건이 유출됐다.

앞서 방송통신위원회는 비티씨코리아닷컴이 개인정보 파일을 암호화하지 않은 채 개인용 컴퓨터에 저장하고, 백신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지 않는 등 기본적인 보안 조치를 소홀히 한 사실을 확인해 과징금과 과태료를 부과했다.

경찰 관계자는 "방통위의 과징금 부과는 형사처벌과 무관한 행정적 조치"라며 "종전에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기본적인 침입 형태 등을 확인하고서 침입 경로와 해킹 근원지를 정확히 파악하려는 목적"이라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빗썸 해킹사건이 내부자 소행인지, 북한 등 외부에서 저지른 것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