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도도맘' 前 남편 조용제 "강용석 불륜스캔들 판결났지만…" 분노

입력 2018-02-02 09:11:38 | 수정 2018-02-02 09:11: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강용석 변호사와 불륜 스캔들에 휩싸인 '도도맘' 김미나 씨의 전 남편 조용제 씨가 최근 재판 결과를 공개하며 심경을 전했다.

1일 조용제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제가 강용석 변호사를 상대로 제기한 '불륜행위로 인한 혼인파탄 손해배상청구 소송'이 지난 31일 판결이 나왔다"고 밝혔다.

그는 "강용석 변호사의 혼인파탄 행위가 인정이 됐고, 4000만원의 위자료 배상 판결을 받았다"며 "법조인들 말로는 4000만원 위자료 판결은 재판부가 상대의 책임을 매우 위중하게 판단했다는 걸 의미한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물론 이 판결을 기쁘다고 할 순 없다"면서 "재판과정을 통해 아이엄마와 상대의 불륜 행위를 다시 떠올리며 제 손으로 직접 정리해야 했고 또 법정에 나가서 증언해야 했다. 가정은 산산조각이 났고, 저는 일반인임에도 여러차례 언론에 오르락 내리락하며 며칠밤을 쓰디쓴 가슴을 부여잡고 샜는지 모르겠다"며 심경을 전했다.

조 씨는 "애들 엄마와는 헤어졌고, 부족한 아버지지만 아이들은 제가 키우고 있다. 목숨보다 소중한 아이들의 비바람을 막아줄 바람막이가 되어 평생을 살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조 씨는 강용석에게 한마디를 남겼다.

그는 "이번 주말 교회에 가시거든, 당신 아내와, 당신 자식 손잡고 꼭 한번 읍조려주시길 바란다. '남의 아내를 탐하지말라'라고 꼭해라. 명심하고 하긴 개버릇 남주겠냐마는 그래도 그거라도 해야지 사람언어 하고 살지....에고 알아들었냐 앞으로도 자주 보게 될것이다 법정에서"라며 분노했다.

도도맘, 강용석 / sbs 방송화면 캡처,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도도맘, 강용석 / sbs 방송화면 캡처, 한경DB


한편 2014년 강용석 변호사는 여성 유명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 씨와 불륜스캔들이 휘말렸다. 이에 조 씨는 강용석을 상대로 손해배상금 1억 원을 지급하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강용석은 조 씨의 일방적 주장이라며 2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지만 재판부는 증거 부족이라며 "이로 인해 손해가 발생했다는 점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