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시리아서 러시아 전투기 격추…러시아, 미사일 보복

입력 2018-02-04 11:30:07 | 수정 2018-02-04 11:30: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시리아 북서부 이들리브주에서 4일(현지시간) 현지 반군이 러시아 공군기를 격추해 조종사 1명이 숨졌다고 러시아 국방부가 밝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이들리브 '안전지대(휴전이 유지되는 긴장완화 지대)'에 대한 정찰 비행 임무를 수행하던 수호이(Su)-25 공격기가 사고를 당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조종사는 자바트 알누스라(반군 테러조직)가 통제 중인 지역에 낙하했다는 보고를 한 뒤 테러리스트들과 교전하는 과정에서 숨졌다"고 전했다.

전투기는 반군이 발사한 휴대용 방공미사일에 맞아 격추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시리아 내전 감시 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 소장 라미 압델 라흐만도 언론을 통해 "반군 부대가 러시아 Su-25 공격기를 격추했으며 조종사는 낙하산으로 탈출해 지상에 도달한 뒤 숨졌다"고 전했다.

전투기는 이들리브주의 사라킴과 마아레트 알 누맘 사이의 반군 통제 지역에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역에는 반군 조직 자바트 알누스라를 비롯한 급진 조직들이 활동하고 있다.

자바트 알누스라는 자신들이 전투기를 격추했다고 공식 인정했다. 자바트 알누스라는 성명을 내고 "이날 오후 이들리브주 사라킴에서 휴대용 미사일로 러시아 전투기를 격추했다"며 "이는 이들리브 지역에 대한 러시아군의 폭격에 대한 보복 차원"이라고 했다.

자바트 알누스라는 이전에 알카에다와 연계된 조직으로 이들리브 지역에서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정부군과 싸우고 있다.

레바논 통신 알마스다르는 또 지중해에 파견된 러시아 함대가 전투기 피격에 복수하기 위해 몇 기의 순항미사일을 이들리브 지역으로 발사했다고 전했다. 러시아가 곧바로 보복에 나선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