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집사부일체' 예능 신생아 이상윤의 반란…시청률 14.8% '최고의 1분'

입력 2018-02-05 10:20:45 | 수정 2018-02-05 11:22: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동생들에게 속기만하던 '예능 신생아' 배우 이상윤이 달라졌다. 설원 위에서 펼쳐진 이상윤의 반란이 14.8%로 SBS '집사부일체'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4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는 2부 전국 기준 시청률 9.5%로 3주 연속 시청률 오름세를 나타냈다.

또한 20세~49세 젊은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한 2049 타깃 시청률은 5.7%로 2.8%를 기록한 MBC '오지의 마법사'와 4.9%를 기록한 KBS2 '해피 선데이'를 누르고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한편, 이날 분당 최고 시청률은 14.8%까지 치솟으며 최고 기록을 경신해 눈길을 끌었다. 그 주인공은 처음으로 다른 멤버들을 속인 뒤 '양심 선언'을 한 이상윤이 차지했다.

이날 멤버들은 세 번째 사부를 만나러 강원도로 떠났다. 깜짝 전화 연결로 힌트를 전한 빅뱅 태양은 사부에 대해 "내가 정말 부러운 사람 중에 한 명"이라며 "만나고 싶어서 여러 방면으로 노력했지만 만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래 전부터 '국민○○○'으로 불리고 있다”는 힌트를 남겨 멤버들의 기대감을 자아냈다.

흰 눈이 가득 덮인 자작나무 숲에서 만난 세 번째 사부는 문근영도 김연아도 아닌 50년간 ‘국민 아버지’로 살아온 배우 최불암이었다. 4인방은 전혀 예상치 못했던 사부 최불암을 마주한 뒤 깜짝 놀라 90도 인사를 했다.

최불암은 멤버들과 숲을 거닐며 "자작나무들이 모여있으니 안개꽃 속에 들어가 있는 것 같다”며 낭만 가득한 감성을 드러냈다. 앞서 '누구나 가슴에 시 한 편 품고 살아야지'라는 자필 문구로 각자 좋아하는 시 한편을 품어오라는 숙제를 내줬던 최불암은 숲 한 켠에 마련된 정자에 자리를 잡고 시를 나누기도 했다.

그러던 중 "최근에 왜 연기 활동을 하지 않으시는 거냐"는 후배 이상윤의 질문에 "괴리감 때문"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최불암은 "마지막 작품을 하면서 느낀 게 '이제 드라마를 그만둬야 겠다'는 것이었다. 감독, 작가들과 괴리감이 커졌다. 이렇게 해달라, 지적도 받고 해야 하는데 다들 날 어려워만 한다. 그러니 발전이 없다고 생각했다. 은퇴가 아니라 그냥 '물러남'이다. 내가 불편한 대상이 되면 안 될 것 아니냐"라고 밝혔다.

이에 육성재는 "그렇게 생각하는 게 쉬운 것이 아닌데 너무 멋있으신 것 같다"라고 감동했다.

이어 최불암은 유비, 관우, 장비로 불리는 친구들의 집으로 멤버들을 데려갔다. 세 사람은 최불암이 드라마 '곰배령' 촬영 당시 인연을 맺었던 이들로 남다른 포스를 자랑했다. 두 테이블로 나눠 앉은 최불암과 유비, 관우, 장비 그리고 멤버들은 더덕 튀김, 멧돼지 고기, 나물, 담근 주로 차려진 밥상을 즐겼다.

최불암이 오랜만에 친구들을 만나 회포를 푸는 동안 제자들은 ‘아웃 오브 안중’이 됐다. 멤버들이 용기 내 말을 걸어봤지만 최불암의 귀에는 들리지 않았고, 결국 4인방은 조용히 옷을 챙겨입고 밖으로 나가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뒤이어 눈이 쏟아지는 설원에서 사부와의 동침을 건 멤버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고통 참기' 대결은 양세형의 제안으로 눈 속에 얼굴을 파묻기로 낙점됐다.

이날은 세족식, 커플잠옷, 귀에 대고 자장가 부르기까지 '동침 3종 세트' 미션이 더해진 만큼 멤버들은 눈 속에 얼굴을 묻고도 악착같이 버텨냈다.

52초 만에 양세형이 괴성을 지르며 포기한 가운데 멤버들은 “턱이랑 광대가 안 움직인다”, “죽음에 대한 공포가 든다”며 생생한 후기를 전했다. 반면 멤버들이 모두 얼굴을 파묻고 있을 때 홀로 고개를 들고 있었던 이상윤은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이상윤은 결국 내적 갈등 끝에 양심 선언을 했다. "이제 게임을 시작하자"고 말문을 연 그는 "미안한데 내가 안 박고 있었다. 너희들을 보고 있었다. 너희가 하도 나를 속여서 이번에도 혼자 속는 건 줄 알았다"라고 털어놓아 멤버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상윤은 결국 홀로 눈 속에 얼굴을 파묻고 52초를 견디며 동생들의 고통을 체감한 뒤 "진짜 미안하다"며 사과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늘 동생들에게 속던 '예능 신생아'의 반란에 시청률도 치솟기 시작했다. 이상윤이 52초를 견디며 게임을 원점으로 돌리는 장면에 이어 양세형과 둘이서 결판을 내라는 이승기에게 "자의에 의해서 고백을 했잖아"라며 무적의 논리를 선보이는 장면은 분당 시청률이 15%에 육박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SBS '집사부일체'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