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정원 "북한, 해킹으로 가상통화 수백억 탈취"

입력 2018-02-05 13:16:03 | 수정 2018-02-05 13:16: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가정보원이 "북한이 가상통화 탈취를 지속적으로 시도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은 5일(오늘) 국정원 업무보고 뒤 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북한이 지난해 국내 가상통화 거래소와 거래 회원을 대상으로 해킹메일을 유포해 일부 개인정보를 탈취했으며, 일부에서 수백억 원의 가상통화가 절취됐다"고 국정원의 보고 내용을 설명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국내 유명업체 백신의 무력화 기술이 사용됐다"면서 "일부 가상통화 거래소가 신입직원을 대규모 수시 채용하고 있는 점을 노려 입사지원서를 가장한 해킹메일도 북한이 발송하고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 의원은 '(해킹당한 업체가) 우리나라 업체가 맞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나라 업체가 맞지만 어떤 업체인지까지 공개할 수 없다. 피해가 개인들에게 통보됐는지는 보고받지 못했다"고 답했다.

또 "올해에도 가상통화 등 금전탈취 시도가 계속되고 있으며, 인터넷 등으로 해킹 대상의 다양화가 예상된다.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