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밀양 세종병원 환자 또 숨져…사망자 43명으로 늘어

입력 2018-02-05 13:22:31 | 수정 2018-02-05 13:22: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경DB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이후 입원 치료를 받던 80대 환자 2명이 사망했다.

5일 밀양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밀양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정모(84) 씨가 이날 오전 7시 40분께 사망했다.

폐렴 등으로 밀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정 씨는 화재 이후 밀양병원에서 계속 치료를 받아 왔다.

앞서 이날 오전 2시44분쯤 창원파티마병원에서 패혈증 등 치료를 받던 김모씨(87)가 상태 악화로 숨졌다.

화재 당시 심근경색 등 기저질환으로 세종요양병원 3층에 입원해 있던 김씨는 구조된 뒤 병원을 옮겨 중환자실에서 패혈증 등의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이번 참사 관련 사망자는 모두 43명으로 늘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