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흥부' 정진영 "故 김주혁, 영화 속에 살아있다…유작으로 안 봤으면"

입력 2018-02-05 16:17:51 | 수정 2018-02-05 16:34:1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정진영이 고(故) 김주혁을 애도했다.

5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자'(조근현 감독, 이하 '흥부')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조근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우, 정진영, 정해인이 참석했다.

이날 정진영은 "많은 관객들이 그 어느 때보다 관심을 가져주시는 이유에 주혁이가 있는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여러분이 방금 보신대로 멋있게 연기했고 우리가 함께했던 장면이 좋은 추억으로 남아있다"며 "이 작품을 주혁이의 유작으로만 생각하지 말아주셨으면 좋겠다는 어려운 부탁을 드리고 싶다. 주혁이는 영화 속에 살아있는 우리의 동료이고 여러분의 배우다"라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흥부'는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다.

'26년'(12), '봄'(14)으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인 조근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드라마 '힘쎈 여자 도봉순', '품위 있는 그녀'를 집필한 백미경 작가가 각본을 맡았다. 설 연휴인 2월 14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