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행소녀' 이태임 "논란 후 예원과 못 만나" 솔직 고백

입력 2018-02-06 09:52:02 | 수정 2018-02-06 09:52:0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이태임이 데뷔 10년만에 팬들과 만나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5일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서 이태임은 팬들을 위해 직접 머핀을 만들고 정성스럽게 선물도 준비했다. 10여명이 모인 소규모 팬미팅이지만 그는 "기분이 정말 좋았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날 이태임은 갑작스런 팬들의 질문에도 솔직하게 답해 눈길을 끈다.

먼저 남자친구에 대한 질문에 "아직 없다. 이상형은 듬직한 사람이 좋다"고 말했다. 학창시절에 대해선 "지극히 평범한 학생이였다"며 "공부를 뛰어나게 잘하지도, 놀지도 않았다"고 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특히 한 팬은 "최근에 예원과 잘지내냐"며 과거 이태임의 욕설 논란이 있었던 가수 예원과의 현재 관계에 대해 물었다.

이에 이태임은 "(예원과) 통화해서 서로 풀었다"며 "그 친구도 그렇게 얘기하더라. '서로 안 좋은 상황이었다. 우리가 굳이 그럴 필요 없었는데, 왜 그랬을까'라고. 저도 그런 얘기를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그 후로 만나지는 못했다"며 "나는 만날 생각이 있다. 그 친구한테 너무너무 미안하다"며 "서로 응원해 주고 격려해 주는 사이가 됐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